“5분에 1명씩 검사”…최대 5배 빨라진 ‘워킹스루’ 검사소